“2월 말 최대 17만 명 신규 확진…정점 예측 어렵다”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이달 말쯤엔 신규 확진자가 13만 명에서 많게는 17만 명 수준에 달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질병관리청과 국내외 여러 전문가의 코로나19 발생 예측 결과에 따르면 높은 전파력의 오미크론 영향으로 2월 말경 국내 확진자가 13만 명에서 17만 명 수준으로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