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서 11억 받은 박영수 딸…”차용증 쓴 정상 대출”

화천대유에서 일하던 박영수 전 특검의 딸이 회사로부터 대여금으로 11억 원을 받은 사실을 검찰이 파악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박 전 특검 측은 차용증을 쓰고 빌린 거라고 해명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