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동 닭갈비집 앞 창고서 시작된 불…1명 연기 흡입

오늘 오전 6시 5분쯤, 서울 광진구 화양동의 한 닭갈비 음식점의 외부 창고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1시간 5분 만에 꺼졌지만, 옆 건물 지하에 있던 50살 여성 1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