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습격 시도’ 1·21 사태 54주년…유일 생존자 만났다

54년 전인 1968년 1월 21일, 북한 특수부대원들이 청와대 습격을 시도해 바로 뒤편 북악산에서 교전이 벌어진 일이 있었습니다. 당시 북한 부대원 가운데 유일하게 생포됐던, 이제 팔순이 된 김신조 씨를 만나봤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