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구르족·국경 분쟁 군인 등 성화주자 논란에 질문 공세

중국 외교부 대변인 정례 브리핑에서 한 외신 기자는 대회 주최 측이 신장 위구르자치구 출신 위구르족 스키 선수 디니거 이라무장을 성화 최종주자로 내세운 것에는 서방의 외교 보이콧에 대응하는 함의가 있었는지 질문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