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저도 공수처 통신 자료 조회당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오늘가 자신의 통신자료도 조회했다며 “사찰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오 시장은 오늘 자신의 SNS에 '저도 통신자료 조회를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공수처를 비롯한 문재인 정부 수사기관의 무분별한 통신자료 조회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