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배당 오류’ 삼성증권, 주가 하락 손해액 절반 배상해야”

2018년 직원 실수와 시스템 부재 등으로 발생한 이른바 ‘유령 주식’ 사태에 대해 삼성증권이 손해를 본 투자자들에게 손해액 절반을 배상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