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딸, 화천대유서 11억 대출…박영수 측 “정상적 대출”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이 대장동 개발 민간업체인 화천대유자산관리에 근무하며 회사에서 11억 원을 빌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 전 특검 측은 차용증을 작성한 정상적인 대출이었다며 문제없는 거래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