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5개 죄목 해당 여지”…대검, 수사 전환 임박

검찰이 이 ‘고발 사주 의혹’을 정식 수사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박범계 법무장관은 가정이라면서도 “적어도 5개 죄목에 해당할 여지가 있다”며 강제수사가 바람직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