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50억 클럽’ 의혹 언론사주와 수십억 돈거래”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와 한 언론사 사주 사이에 수십억 원대 돈이 오간 사실을 검찰이 파악했습니다 이 언론 사주는 김 씨의 로비 대상인 이른바 ’50억 클럽’에도 포함된 인물입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