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감 중인 김만배 세 번째 소환 조사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오늘 오전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씨가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은 건 구속 이후 3번째입니다.

기사 더보기